몬트리올에서 노트르담 성당만큼 유명한 성당이 있으니 바로 성요셉 성당이다. 몬트리올의 도시 이름은 도심에 위치한 산인 몽루아얄산(Mont Royal)에서 왔다. ‘왕의 산’이란 뜻이고 중세 프랑스어로는 Mont Réal이 되는데 요셉성당은 이산의 남서쪽에 자리잡고 있다. 동부지역에 산이 없으니 그렇지 사실 산이라고 하긴 좀 우습다. 해발 270m로 동산 수준이다.

성요셉 성당은 캐나다에서 가장 큰 성당이다. 게다가 높이가 97m에 이르는 돔은 로마의 성베드로 성당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큰 규모이기도 하다.

1904년 앙드레 수도사(Brother Andre)는 노틀담 대학 맞은편 몽루아얄산 중턱에 작은 예배당을 짓기 시작한다. 당시의 예배당은 지금처럼 큰 규모가 아니었는데 다리 아픈 병자를 고치는 수도사 앙드레의 신력 때문에 이 곳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1967년 완공 당시엔 성당의 규모도 지금처럼 커지게 되었다고 한다.

성 요셉 성당 (Saint Joseph's Oratory)

계단 바로 위 문이 있는 1층이 처음 앙드레 수도사가 짓기 시작한 성당이고 그 이후 증축되어 지금의 모습에 이르고 있다. 처음 짓기 시작한 성당 규모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커졌음을 알 수 있다. 아래 구글 지도를 보면 더 확실하게 알 수 있는데, 초록 지붕 아래로 보이는 하얀 건물이 초기의 성당이고 그 위로 지어진 건물이 증축된 성당이다. 위 사진만 보면 성당이 위로만 솟아오른듯해 보이지만 구글지도에서 보니 앞뒤로 상당한 규모임을 알 수 있다.

하늘에서 바라본 성요셉성당. [출처 : 구글지도]

성당은 다리 아픈 사람들을 고치는 수도사 앙드레아의 신력으로 유명해진만큼 성당 안에는 수많은 목발들이 걸려있다. 다리 아픈 사람들이 이곳에 와서 다리가 나아 필요없어진 목발들을 놓고 갔기 때문이다.
성당의 규모가 크다보니 아래에서 돔이 있는 성당까지 에스컬레이터를 몇번씩 갈아타고 올라가야했다.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돔의 규모만큼 내가 가지고 간 카메라로는 천장이 한컷에 잡히지 않을 정도였다. 증축된 성당은 1967년에 완공되서 그런지 예배당 내부는 몬트리올 성당과 같은 중세의 화려함은 찾아 볼 수 없었다.
몬트리올에서 가장 높은 언덕에 위치한 성당이라 이곳에서는 몬트리올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늦은 오후에 관람을 했더니 성당에서 일몰을 볼 수 있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214 215 216 217 218 219 220 221 222 ··· 28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