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출산

Posted by newdoll Travel book/산[山] : 2011. 11. 24. 19:08
1972년 1월 29일 전라남도기념물 제3호로 지정되었다. 소백산계의 무등산 줄기에 속한다. 해발 809m로 높지는 않지만 산체가 매우 크고 수려하다. 1973년 3월 남서쪽으로 3.5km 떨어진 도갑산(376m) 지역을 합하여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가, 1988년 6월 국립공원으로 승격되었다.

삼국시대에는 달이 난다 하여 월라산(月奈山)이라 하고 고려시대에는 월생산(月生山)이라 부르다가, 조선시대부터 월출산이라 불러왔다. 천황봉을 주봉으로 구정봉, 사자봉, 도갑봉, 주지봉 등이 동에서 서로 하나의 작은 산맥을 형성하는데, 깎아지른 듯한 기암절벽이 많아 예로부터 영산(靈山)이라 불러왔다.

동쪽으로 장흥, 서쪽으로 해남, 남쪽으로는 강진만을 가로막고 있는 완도를 비롯한 다도해를 바라보고 있다. 도갑사·무위사(극락전 : 국보 13호) 등의 사찰과 월출산 마애여래좌상(국보 144호) 등을 비롯해, 뾰족한 암봉과 골짜기를 따라 폭포와 유적들이 산재해 있으며, 곳곳에 얽힌 수많은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출처 : 네이버 백과사전]

너무나도 가보고 싶은 산이었기에 시골에 간 김에 멀지 않으니 다녀오기로 마음을 먹고 출발하였다. 배롱나무의 꽃이 만개해 있었으니 한 여름이었던것 같다. 그런데 너무 쉽게 생각했나보다. 결론부터 말하면 천황봉 근처에도 못가보고 내려왔다. ㅠㅠ 개신리 출발점으로 가려했는데 길을 잘못 들어 무위사에서 절 구경하다 늦게서야 등산을 시작하니 허기가 져서 사자봉에서 발길을 돌렸다. 다음에는 기필코 천황봉까지 오르리...

월출산 등산 지도 [클릭하면 확대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경관이 얼마나 뛰어난지 멀리서 보기만 해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유를 알만 하다.

팔각정에서 구름다리로 향하는 계단

밑에서 바라본 구름다리

개신리 기점에서 출발하면 가장 기대가 되는 코스가 바로 구름다리 코스이다. 월출산하면 구름다리가 유명하니 정상은 못가더라도 이 구름다리는 꼭 건너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국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설치된 구름다리는 봉화 청량산의 하늘다리(해발800m에 위치)인데, 지상고로 따졌을 때 가장 높은 다리가 이 월출산 구름다리이다.(지상고 120m) 지금도 다리위에 올라서면 아찔한데, 보수하기 전 다리는 어땠을지 상상만해도 아찔하다.
정상까지 가지 못하다 보니 사진이 거의다 구름다리와 그 주변에서 촬영된 것 밖에 없다. 하지만 구름다리까지만 가더라도 입을 다물수 없을 정도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으니 꼭 정상이 아니더라도 다녀올만 한것 같다. 배가고파 돌아섰지만 개산리에서 구름다리까지는 생각보다 오래 걸리지 않는다. 아예 점심을 먹고 출발했더라면 정상을 다녀오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 월출산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book > 산[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악산  (0) 2011.12.12
신선봉[충북 괴산 연풍면 사문리·원풍리, 충주 수안보면]  (0) 2011.12.06
대둔산  (0) 2011.11.28
월출산  (0) 2011.11.24
조계산  (0) 2011.11.09
팔영산 정상에서 일출을 보다.  (0) 2011.11.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34 35 36 37 38 39 4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