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영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06 마복산[전라남도 고흥군 포두면]
  2. 2011.11.09 팔영산 정상에서 일출을 보다.
전라남도 고흥군 포두면에 위치한 마복산. 고흥의 명산을 꼽자면 팔영산, 마복산, 천등산이 아닐까 생각된다. 팔영산은 많이 가보았기에 이번 설 연휴에는 마복산을 처음으로 찾았다. 찾고 보니 고흥에 이런 산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멋진 산이었다.
주차장을 출발해 마복사 -  정상 - 헬기장 - 삼거리기점 - 중간등산로로 하산해 다시 마복사를 거쳐 주차장으로 가는 코스로 등산을 하였다. 주차장에서 마복사까지는 포장된 길인데 거리가 상당하니 포장된 길을 걷고 싶지 않다면 차를 가지고 마복사까지 올라가는 것도 한가지 방법일듯 하다.
아래서 올려다 보니 기암괴석이 산 전체를 뒤덮고 있다. 완전 돌산으로 경사가 좀 있지만 마복사에서 정상까지 거리가 그리 멀지는 않으니 아주 힘든 산은 아니다.
마복사 바로 아래서 올려다 보니 바위들이 금방이라도 밑으로 쏟아질 듯 하다. 바로 위로 보이는 봉우리에서 정상까지는 완만하고 거리가 멀지 않으니 이 구간만 오르면 산행은 크게 무리가 없다.
마복산은 기암괴석뿐 아니라 산 정상에서의 경치도 환상적이다. 물론 고흥군에 있는 모든 산들이 정상에서의 경치가 좋긴 하지만... 아무튼 탁트인 전망에 바다위의 섬들이 해상국립공원이 괜히 된게 아니다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북쪽으로 해창만 간척지의 논들이 드넓게 펼쳐진다. 간척사업을 하지 않았으면 바닷물이 들어오고 갯벌이었을 곳인데, 지금은 그 모습을 찾을 수 없다.
마복사 정면 위로 보이던 봉우리에 올라서자 능선 끝으로 정상이 보이고 남동쪽으로 멋진 풍경이 들어온다. 바다의 푸른 물결이 더해져 더욱 눈부시게 아름다워 보인다.
북으로 고흥의 최고봉 팔영산이 병풍처럼 펼쳐진다. 국립공원으로 지정되고는 가보지 못했는데, 이렇게라도 보니 아주 반갑다.
마복산 정상. 이곳에도 금산면 적대봉과 같이 봉화대가 있다. 지금의 것은 허물어져 없던 것을 다시 새로 쌓은 것이다.
봉화대 위에 오르자 마복산 정상을 알리는 표지판이 쓸쓸하게 놓여있다. 고흥에서는 나름 유명한 산인데 외부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듯 하다. 기암괴석과 남해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고 싶다면 마복산을 추천하고 싶다.
남쪽을 바라보자 왼쪽으로 내나로도와 외나로도가 길게 뻗어있고 오른쪽으로 마복산의 능선이 길게 뻗어 나가고 있다. 그 끝자락 바다 건너 금산의 적대봉이 보이고 사진 오른쪽 끝으로 고흥의 삼봉 천등산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시 북쪽을 보니 해무가 끼어 아주 선명하지는 않았지만 팔영산 너머 저 멀리 지리산이 눈에 들어온다. 마복산에서 지리산을 보는 행운을 누리다니 참으로 귀한 산행이다. 지리산을 보니 왠지 다음에 내려와 산행을 할 때는 한라산도 볼 수 있지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보게 된다.
주차장에서 마복사까지의 길이 멀어서 그렇지 마복사에서부터의 산행은 생각보다 오래 걸리지 않았다. 그렇게 힘든 산은 아니니 멋진 기암괴석과 남해의 풍광을 보고 싶다면 마복산에 오르는 것을 권하고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고흥군 포두면 | 마복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팔영산 정상에서 일출을 보다.

Posted by newdoll Travel book/산[山] : 2011. 11. 9. 19:23
일출하면 설악산, 지리산, 한라산 일출 등 유명한 곳이 많은데, 팔영산은 유명하지 않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팔영산은 전라남도 고흥군에 위치해 생소한게 사실이다. 고흥도 나로호 발사부터 사람들이 좀 알기 시작했으니 팔영산을 알거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무리일 듯 싶다.

태어난 고향이 고흥이다 보니 명절등에 내려가면 가끔 팔영산을 등반한다. 낮에 가도 일품이지만 새벽에 올라 일출을 바라보면 그렇게 황홀할 수가 없다. 올해 1월 10일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니 한번 가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팔영산의 본디 이름은 팔전산(八顚山)이었다. 중국 위왕의 세숫물에 8개의 봉우리가 비쳐 그 산세를 중국에까지 떨쳤다는 전설이 전해지면서부터 팔영산이라 불렀다고 한다. 이 설에서 알 수 있듯이 팔영산은 8봉으로 이루어져 있다.

예전에 화엄사, 송광사, 대흥사와 함께 호남 4대 사찰로 꼽히던 능가사를 비롯하여 경관이 빼어난 신선대와 강산폭포 등 명소가 많다. 현재의 능가사는 옛명성은 온데간데 없이 건물 몇채만 남았을 뿐이다.

높이는 608m로 높진 않지만 고흥군에서는 가장 높은 산으로 결코 만만하게 볼 산은 아니다. 산 정상부는 8봉을 제외하면 모두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져 있어 등반이 쉽지 않다. 특히 1봉은 로프를 놓치면 바로 낭떠러지니 아찔하기까지 하다. 그러니 마음을 단단히 먹고 등반하길...

모든 봉우리마다 경치가 빼어나지만 일출을 보기 위한 명당자리는 깃대봉이다. 차를 이용 팔영산 자연 휴양림까지 오르면 깃대봉까지는 1시간이면 등반할 수 있으니 일출을 보기 위해 그렇게 서두르진 않아도 된다.

팔영산 등산로 [출처 : 네이버 지도] - 자세히 보려면 지도를 클릭

여수 낭도 방향으로 바라본 일출

팔영산 정상에서 보는 일출은 남해안의 많은 섬들로 인해 해수면에서 바로 떠오르는 일출을 보기는 힘들다. 하지만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한 다도해의 풍경 속에 떠오르는 태양을 보자면 한폭의 산수화가 따로 없을 정도로 아름답다.

깃대봉에서 바라본 1봉에서 7봉

깃대봉에서 바라본 선녀봉

포두, 옥강 방향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나로도 방향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고흥군 영남면 | 팔영산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book > 산[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악산  (0) 2011.12.12
신선봉[충북 괴산 연풍면 사문리·원풍리, 충주 수안보면]  (0) 2011.12.06
대둔산  (0) 2011.11.28
월출산  (0) 2011.11.24
조계산  (0) 2011.11.09
팔영산 정상에서 일출을 보다.  (0) 2011.11.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